이미 전남대 병원 관계자들은 물론 광주 거주자들에서도 높은 관심 속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